Petition Result

Thank you for your participation in our petition to urge Prime Minister Abe to address his administration’s historical revisionism.

Your participation and support made possible for us to place 1 advertisement in the Washington Post (April 29) and 2 in The Hill (March 18 & April 29), as well as receive support from members of Congress. For further information, please read on our activity summary below. KAF deeply appreciates your support:


In late February, 2015, KAF first learned of the prospect of th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joint session address to the U.S. Congress. Shortly thereafter, KAF launched a campaign to oppose it, based on its previous experience in preventing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from speaking to a joint session of the U.S. Congress in 2006. That year, KAF led Representative Henry Hyde (then Chairman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International Relations Committee) to write a letter to then-House Speaker Dennis Hastert urging to obtain “prior assurance” from Japan that Mr. Koizumi would not visit Yasukuni Shrine, as a pre-condition, which in turn led to Prime Minister Koizumi’s withdrawal of his bid to address U.S. Congress.

Similarly, KAF initiated a petition and delivered our position to members of Congress: Without proper apology and repentance of Japan’s war crimes, including the forced sexual enslavement, while repeatedly worship at Yasukuni Shrine, where Class A war criminals are enshrined, Prime Minister Abe has not earned the privilege to speak at a joint meeting of Congress.

The petition campaign on www.kafus.org was joined by 10,000 petitioners over 2 months, a majority of whom were Asian American including Chinese- and Filipno-Americans, not limited to Korean Americans. Through the online petition system of KAF, petition letters opposing Prime Minister Abe’s speech were faxed to the Representative of each signee, as well as House Speaker John Boehner, who has the sole authority to invite foreign heads of state to address the U.S. Congress.

On March 18th, KAF placed its first advertisement in “The Hill,” the most prominent newspaper in Congress, and held a grassroots lobby day to distribute the advertisement and petition letters to 50 members of Congress. (See Appendix 1)

in The Hill, March 18, 2015
in The Hill, March 18, 2015

Despite such active grassroots efforts, Prime Minister received an invitation to address a joint meeting of Congress at 11AM on April 29th, thanks largely to the national economic and security interests betwee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Following this news, KAF pivoted the focus of its campaign from opposing the speech to direct Mr. Abe’s speech to address Japan’s past wrongdoings.

As Prime Minister Abe’s arrival date approached, KAF invited a “comfort woman” atrocity survivor Ms. Lee Yong-soo from Korea to pressure Mr. Abe and also started fundraising for a second round of advertisement on the Washington Post and The Hill on April 29th, the day of Mr. Abe’s speech. This was an effort to exert pressure on Prime Minister Abe and to raise awareness in the mainstream America.

Further, local protest rallies were prepared in Boston, Washington, and Los Angeles, according to Mr. Abe’s visiting schedule. Collaborative efforts were organized with Korean American Forum of California (KAFCA) in the greater LA area, and with Korean American Association of Washington Metropolitan Area (KAAWMA) and the Washington Coalition for Comfort Women Issues (WCCWI) in Washington, D.C.

On another front, KAF initiated an effort of appealing to members of Congress representing districts with large Korean American population for a public statement, expressing concerns over Prime Minister Abe’s speech, in order to direct a consensus within Congress. This effort was focused on Representatives of New York and New Jersey, where KAF’s sister organization KACE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is based in, namely Representative Grace Meng (NY-06, D), Representative Steve Israel (NY-03, D), Representative Charles Rangel (NY-13, D), and Representative Bill Pascrell (NJ-09, D). KAF also consistently persuaded Representative Mike Honda (CA-17, D) and Chair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CA-39, R) throughout its campaign.

As a result, on April 23rd (Thursday) a letter signed by 25 members of Congress, led by Representative Honda and Representative Israel, was sent to Prime Minister Abe through the Japanese Ambassador to the U.S. Kenichiro Sasae. This letter expressed its signees’ hope for Mr. Abe’s historical joint session address to be an opportunity for healing and reconciliation for peace and prosperity of Asia and beyond. The Representatives through this letter also urged Prime Minister Abe to objectively review history and formally offer an apology for Japan’s war crimes in the past. (See Appendix 2) To gather as many signees as possible, KAF met with Representatives of Korean American populated districts. Its efforts came to fruition as support from a total of 25 members of Congress (8 Republicans and 17 Democrats).

On April 21st, furthermore, Special Congressional Orders were delivered on the House floor by Representatives Steve Israel, Bill Pascrell, and Charles Rangel, led by Representative Mike Honda to urge Prime Minister Abe to offer a formal apology in his joint session address. On the same day, Representative Grace Meng submitted a message of similar urging to the Congressional Record.

Since Ms. Lee Yong-soo Halmoni arrived at Washington, D.C. on April 19th, KAF consistently contacted the Washington Post for an interview, which resulted in an extensive article on Thursday, April 23rd. (See Appendix 3)

Even though our initial intention to stop Mr. Abe’s speech from taking place wasn’t accomplished, starting with the New York Times’ Op-Ed on April 20th, major American media outlets published articles to criticize Mr. Abe’s view on history—especially, that on the “Comfort Women” issue—and the public sentiment started to shift from celebrating his visit itself to wondering whether he would offer an apology.

When Mr. Abe spoke at Harvard University on April 27th, just a couple of days before his speech to Congress, over 100 Harvard students from various ethnic and cultural backgrounds and 50 Korean Americans from Boston protested alongside Ms. Lee Yong-soo.

At the very previous night, April 26th, Ms. Lee shared her story to about 80 students at Harvard. One of the students in attendance is a second generation Korean American who at Prime Minister Abe’s speech asked him specifically about the “Comfort Women” issue. Mr. Abe repeated his earlier remarks, saying “my heart aches when I think about those people who were victimized by human trafficking, who were subjected to immeasurable pain and suffering beyond description.” This question, however, reminded him that he would be confronted on issues of Japan’s past war crimes everywhere he goes.

All these efforts sparked the first question, asked by a White House correspondent of AFP at the joint press conference of Prime Minister Abe and President Obama in the White House Rose Garden on April 28th (Tuesday), “you stopped short of a full apology for Japan’s actions during World War II, including with regard the estimated 200,000 women enslaved by Imperial Forces. Would you make an apology for that today?” Although Prime Minister Abe avoided the confrontation by saying he is “deeply pained” and yet again fell short of apology, attributing the “Comfort Women” atrocity to human trafficking and not Imperial Forces, it reflected that the opinion leaders of the United States were moved by our campaign efforts; especially given that the very first question asked to Prime Minister Abe, after President Obama and he spoke for over 15 minutes on the progress of economic and security partnerships between the two countries, was regarding the forced sexual enslavement by Japanese Imperial Forces.

Immediately following the joint press conference, KAF’s sister organization KACE issued a public statement to major American media outlets, condemning his attempt to avoid his administration’s responsibilities by attributing the “comfort women” issue to human trafficking. (See Appendix 4) As a result, on the day of Prime Minister Abe’s joint session address (Thursday, April 29th), New York Times published an article mentioning many Americans’ urge for an unequivocal apology, citing the public statement from KACE. (See Appendix 5)

In the morning of April 29th, nearly 100 concerned citizens from New York and New Jersey headed to Washington, D.C. to join others from the greater Washington area in a rally to urge Prime Minister Abe to apologize, starting at 9AM in the West Lawn of the Capitol. This rally was also attended by Representative Mike Honda and Representative Steve Israel who supported our voices.

Also on the same day, KAF, KAFCA, and WCCWI placed an advertisement on the Washington Post to raise awareness of the forced sexual enslavement by Japanese Imperial Forces (See Appendix 6) and KAF alone placed a second advertisement in The Hill. (See Appendix 7)

ComfortWomen_AD_20150427
in the Washington Post, April 29, 2015
HILL_042915_00_00_011_b
in The Hill, April 29, 2015

Even though, to our dismay, Prime Minister Abe made no mention of Japan’s war crimes like the forced sexual enslavement, we distributed our public statement and appealed to members of Congress in the afternoon of Mr. Abe’s speech.

In the evening of April 29th, with Representative Mike Honda leading, Representatives Eliot Engel (NY-16, D) and Ed Royce (Chair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once again urged Prime Minister Abe, who missed the opportunity for reconciliation and healing, to apologize for war crimes, adopting expressions like “shocking and shameful” and “very disappointed.” (See Appendix 8)

In the meantime, Ms. Lee Yong-soo visited Los Angeles to share her first-hand accounts of her ordeal through press conferences and seminars with 2nd generation Korean Americans, thanks to KAFC (Korean American Forum of California). She joined peaceful protests with KAFC and local citizens nearby Prime Minister Abe’s visiting sites.

While Prime Minister and Japanese government fell short of issuing a formal apology, this campaign was served as an important platform to bring to the world’s attention the unresolved issues of Japan’s war crimes. KAF will continue to strive to deliver and resolve our community’s issues with Congress and the mainstream America, beyond the issues of the “comfort women” atrocity. We deeply appreciate your participation and continuing support. Thank you.

Would you make a donation to support this petition? Korean American Forum (KAF) is funded by small contribution from people like you.

*Kaf is a 501(c)(4) organization which primarily focuses on nonpartisan education and advocacy on important national issues. Your donations and contributions are non-tax-deductible.
Donate by Credit Card or PayPal
Donate by Check
Payable to KAF
144 Main St, Suite 203
Hackensack, NJ 07601

 

아베 총리 미국방문 활동 경과보고

KAF는 일본의 아베 총리가 미국을 방문 미연방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을 한다는 소식을 2015년 2월 하순에 접하고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의 시도를 저지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를 저지하기 위한 캠페인을 펼쳐나가기 시작하였습니다. 2006년 당시 하원 외교위원장인 헨리 하이드 의원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연설을 허락해야 한다는” 취지의 편지를 당시 하원의장인 데니스 해스터트 의장에게 전달하게 함으로서 결국 고이즈미 총리가 합동연설을 포기하게 한 경험이 있었습니다. KAF는 이번에도 일본이 위안부등의 과거 전쟁범죄에 대한 충분한 사과와 반성이 없고, 지속적으로 A급 전범이 합사되어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아베 총리는 합동연설의 자격이 없다는 것을 미 의회에 전달하기 위해 청원운동을 펼치고 연방의원들을 만나 이러한 입장을 전달하기 시작했습니다.

www.kafus.org 를 통한 청원운동은 약 2개월간 10,000명의 청원자들이 참가하였으며, 캠페인에 참가한 청원자들은 한국계 뿐 아니라, 중국, 필리핀을 포함한 아시안계 청원자들이 대서 참여를 하였습니다. KAF의 온라인 청원 시스템에 의해서, 참여한 청원자 본인의 지역 연방하원의원 사무실과 상하원 합동연설의 인준 권한을 가지고 있는 하원의장 존 뵈이너 사무실에 연설을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청원서가 FAX 로 전달되었습니다.

KAF는 3월 18일 미연방의회 내에 가장 유력한 신문으로 꼽히는 “The Hill” 에 첫 번째 광고를 내고, 약 50명에 달하는 연방의원 사무실에 광고와 청원서를 돌리는 풀뿌리 운동을 전개하였습니다. (첨부 1을 참고하시면 광고와 의원들에게 나눠준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적극적인 풀뿌리 활동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일본의 경제/안보적인 협력관계 이익관계 때문에 아베총리의 합동연설은 4월 29일 11시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이에 KAF는 기존의 연설저지의 입장을 바꿔 연설의 초점을 과거사 반성여부에 맞추기로 하고 다시 캠페인을 전개 해 나갔습니다.

아베총리의 방미시기에 맞춰서, 아베 총리를 압박하는 수단으로 한국에서 이용수 할머니를 초청을 하였으며, 주류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키기 위해 29일 연설 날에 맞춰 워싱턴 포스트(WP) 광고와 The Hill에 두 번째 광고를 하기 위한 모금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또한 보스턴, 워싱턴, LA 아베 방미일정 스케줄에 맞춰서 각지역에서 규탄대회를 하기 위한 준비를 하였습니다. LA 지역은 가주포럼 (KAFCA)와 워싱턴 디씨 지역은 워싱턴지구 한인연합회 (KAAWMA)와 워싱턴 정신대 대책위원회 (WCCWI)와 함께 협력적으로 활동을 조직하였습니다.

이와 다른 방향으로 으로 의회 내에서 여론을 만들어내기 위해, 한인 밀집지역의 연방하원들을 설득하여, 아베총리의 연설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성명서를 낼 수 있도록 설득하는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KAF의 자매단체인 시민참여센터 (KACE)가 위치한 뉴욕 뉴저지 지역의 그레이스 멩 (뉴욕 6지역구, 민주당), 스티브 이스라엘 (뉴욕 3지역구, 민주당), 찰스 랭글 (뉴욕 13지역구, 민주당), 빌파스크렐 (뉴저지 9지역구, 민주당) 등의 뉴욕/ 뉴저지 의원들을 중심으로 의원들을 설득하였으며, 마이크 혼다의원 (켈리포니아 17지역구, 민주당), 하원 외교위원장인 에드 로이스 (캘리포니아 39지역구, 공화당)위원장 등을 계속해서 설득하는 작업을 펼쳐나갔습니다.

이결과 마이크 혼다의원과 스티브 이스라엘의원의 주도 아래, 4월 23일 (목요일)에 미 연방하원 25명이 서명한 서한이 주미 일본대사 사사에를 통해 아베 총리에게 전해지게 되었습니다. 서한의 내용은 종전 70주년을 맞이하여 , 역사적인 아베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의 아시아 주변국은 물론 세계의 평화와 화합을 위한 치유와 화해의 장이 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아베 총리가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 전쟁범죄에 대한 사과를 할 것을 촉구 하는 것 이었습니다 (첨부2. 편지 사본 참고). KAF는 이 서한의 내용에 동의하는 의원들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한인 밀집지역의 의원들을 찾아 설득을 하였으며 그 결과 8명의 공화당 의원과 17명의 민주당의원 총 합 25명의 의원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또한 4월 21일에는 연방하원 의회에서 마이크 혼다의원이 주도가 되어 스티브 이스라엘, 빌 파스크렐, 찰스 랭글의원이 특별 연설을 통해서 다가 올 아베 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아베 총리가 공식적인 사과를 하기 바란다는 연설을 하였습니다. 같은 날 그레이스 멩 의원은 의회 기록 (Congressional Record)에 아베 총리의 사과를 촉구하는 내용을 남겼습니다.

4월 19일 이용수 할머니가 워싱턴으로 도착하신 후에 KAF는 지속적으로 Washington Post지를 접촉하여 이용수 할머니의 인터뷰를 성사 시켰고, 인터뷰는 4월 23일 목요일에 대서특필이 되었습니다 (첨부 3. 이용수 할머니 인터뷰 기사).

연설을 저지하려는 처음의 계획은 무산이 되었지만 4월 20일 NYT 사설을 필두로 여러 미국 주요 언론들의 일본군 위안부 이슈를 중심으로 아베의 역사관을 꼬집는 사설과 기사들을 발표하였고 여론은 아베총리의 방문자체를 축하하는 것보다. 아베 총리가 사과를 할 것인지 아닌지로 집중되었습니다.

상하원 합동연설을 앞두고 4월 27일 아베 총리가 하버드 대학에서 강연을 할 때는 이용수 할머니와 인종을 초월한 100여명의 하버드 학생들, 그리고 50여명의 한인 보스턴교민들이 침묵시위를 하였습니다.

하버드 연설 전날은 26일 저녁에는 70-80명의 하버드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용수 할머니가 피해자 증언을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 참여한 증언을 들은 한인 2세 하버드 학생 중 하나가 아베총리의 하버드 연설 당일에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꼭 집어 아베 총리에게 질문하였고 아베 총리는 ‘인신매매 피해자들인 그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는’ 기존의 대답을 되풀이 하였지만, 아베 총리가 가는 곳마다 전쟁범죄 이슈에 대한 명확한 입장표명을 요구받을 것이라는 각인 시켜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런 일련의 활동들이 불씨가 되어서 4월 28일 (화요일) 아베 총리와 오바마 대통령의 백악관 로즈 가든 합동 기자회견에서 아베총리는 AFP기자로부터 이날 기자회견의 첫 질문을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오늘 사과할 용의가 있느냐?”이었습니다. 아베 총리는 하버드 대학연설에서와 마찬가지로 “인신매매 피해자들에게 깊은 고통을 느낀다” 라는 말로 빠져나갔지만, 미국과 일본의 경제 군사 협력에 대한 성과 내용을 아베총리와 오바마 대통령이 15분가량 이야기 한 후 나온 첫 질문이 일본군 강제동원 위안부에 대한 것이라는 점은 저희들에 활동에 의해 미국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움직이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였습니다.

합동 기자회견 후 KAF의 자매단체인 KACE (us.kace.org)는 인신매매 피해자라는 표현을 써서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아베 총리의 답변에 대한 대응 성명서 (참조 4. 참고)를 미 주류 언론에 발송하였으며 이에 대한 반향으로 4월 29일 (수요일), 아베 총리의 상하원 합동연설 당일 뉴욕타임즈에는 KACE의 성명서를 언급하여 명확한 사과를 할 것을 촉구한다는 저희들의 의견이 실리게 되었습니다. (참조 5.  뉴욕타임즈 기사)

4월 29일 합동연설 당일, 뉴욕/뉴저지에서 100여명의 시위대가 워싱턴 디씨로 향하여 버지니아와 워싱턴 인근에서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오전 9시 경부터 아베 총리의 사과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미 국회의사당 앞에서 펼쳤습니다. 이 시위에는 마이크 혼다의원과 스티브 이스라엘의원이 참석하여 우리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KAF, KAFCA, WCCWI는 워싱턴 포스트지에 일본군 위안부 이슈를 알리는 광고를 게재하였으며 (참조 6), KAF는 단독으로 의회 전문지 더 힐에 두 번째 광고를 게재하였습니다. (참조 7)

ComfortWomen_AD_20150427
4월 29일 Washington Post 광고
HILL_042915_00_00_011_b
4월 29일 더 힐 광고

끝내 아베총리는 합동연설에서 승전국인 미국에 대한 사과이외에 일본군 강제동원 위안부 이슈와 같은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언급을 일절 하지 않았지만, 저희는 실망하지 않고, 당일 오후 또 다시 연방의원들의 사무실을 찾아다니면서, 아베총리의 연설에 대한 성명서를 의원들에게 내줄 것을 설득하였습니다.

4월 29일 저녁, 마이크 혼다의원을 필두로 엘리엇 앵겔 (뉴욕 16지역구, 민주당), 에드 로이스 하원외교 위원장 등의 연방의원이, 화해와 치유의 기회를 놓치고 사과를 하지 않은 아베 총리에게 ‘대단히 충격적이다’ ‘매우 실망하였다’라는 표현을 들어 조속히 전쟁범죄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였습니다. (참조 8. 마이크 혼다, 에드로이스 성명서 참고)

한편,이용수 할머니는 아베 총리 방문일정에 맞춰 LA를 방문하셔서, KAFC (가주포럼)의 주도로 기자 회견 및 강연회를 통해 일본군 강제동원 성노예 이슈에 대해 인지도가 낮은 동포 2세 및 비한인 들에게 증언을 전하시고 아베 방문 장소 인근에서 침묵 시위를 하셨습니다.

서명운동에 참여 해 주시고, 광고를 후원해주신 여러분들 덕분에, 위와 같은 활동을 펼칠 수 있었고,

비록 아베 총리와 일본정부의 정식적은 사과를 받아 내지 못했지만, 미국 주류에 나아가 세계에 일본의 반드시 해결해야하는 전쟁범죄의 이슈가 있다는 것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KAF는 일본군 위안부 이슈뿐만이 아니라 커뮤니티의 이슈를 정치권이나 미국 주류사회에 전달하고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후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활동을 위해서 후원을 하시고자 하면 이곳을 눌러주세요